Skip to content

서울천문동호회

2018.10.11 10:19

U F O 2

조회 수 151 추천 수 0 댓글 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서천동 회원님들 안녕하세요 ?전북아마추어천문회 황원호 입니다.

스타파티일정 보려고 홈페이지 들어 왔다가 온김에 생각나서 글하나 올립니다.

이상한 사람 취급 당할까 조금 망서리다가 홍두희회장님 통화 용기에 힘입어 보았던 그대로 올려 봅니다.

STAR PARTY 때 뵈옵겠습니다.




U F O 2

 

사실 전월호의 ufo 1은 이번 ufo 2를 말하기 위함 이었다고 해도 과언은 아니다.

지난 호에서 굳이 30년 전의 목격담을 끄집어 낸 것은 평생 하늘을 보아온 필자로서도

ufo를 목격 하기란 매우 드문 경험이라 혼자 가슴속에 담아만 두기에는 아깝기도 하고

벅차기도 하여 결국 이런 글을 쓰게 되었다. 별을 보다 보면 당연히 하늘에서 일어나는 모든 현상에 관심이 많아진다. ufo현상도 예외는 아니다. 그런 걸 봤다고 특별할 것도 없고 ufo가 꼭 외계의 비행물체라고 확정할 필요도 없다. 다만 매우 보기 어려운 현상이고 일반인들이 목격하기도 힘든 경우라 앞으로 또 그런 걸 목격할 기회는 없으리라고 생각하고 과학자척하는 필자로서도 무거운 마음으로 이글을 쓰고 있다. 전에 NASA에서 근무하기도 하셨던 조경철 아폴로 박사께서도 한때는 ufo에 지대한 관심을 가지셨던 기억이 난다. 그분은 당연 ufo 신봉자이다.

 

지난 달 초순 (201882), 전북대학교 의대교수들과 전북지역 장학사 및 여러 도내

과학담당 교사들(일단 실명은 명기하지 않음)30년째 운영하고 있는 과학캠프(명칭: 한국 자연 탐구 수련회)가 전북 진안 정천 면에 있는 진안고원 치유 숲에서 23일 일정으로 열린

적이 있었다. 이 행사에 필자는 천문 관련 교육 지원을 맡게 되었다.

총 참여 인원은 학생들과 강사들 포함 약60여명 정도로 기억된다.

 

태양이 지고 난 뒤(일몰;17:40) 월령은 20일 정도로 보름이 좀 지났지만 달은 밤10시가

넘어 뜨는 관계로 관측엔 아무 지장이 없었다. 하늘엔 구름 한 점 없는 매우 맑은 날씨였고

진안고원이라 그런지 역시 청명하기 이를 데 없는 이상적인 밤하늘 이었다.

더욱이 그 무렵 화성이 지구에 아주 가까이 접근하는데다 수성, 금성, 목성, 토성, 화성의

순서대로 태양계 5대행성을 모두 볼 수 있는 아주 흔치 않은 날이었다.

 

여름철 궁수자리 및 각종 별자리와 행성들을 보여주고 있던 중 8시경 어느 학생 하나가 북쪽을 가리키며 `북극성이 떴다` 하고 소리를 쳤다. 그쪽으로 고개를 돌려보니 과연 그곳에 매우 밝은 별 하나가 거기에 떠있는데 마이너스 4등급 정도는 족히 될 법 하였다.

그 별은 마치 성경에 나오는 동방박사의 별처럼 밤하늘을 휘황하게 밝히고 있었다.

사실 북극성은 1등성이 아니다. 밤하늘의 천구 상에서 가장 북극에 가까운 별 일 뿐이다.

광도로는 거의 플러스 2등급으로 정해져있다(마이너스로 갈수록 밝은 별이다).

그날 밤 하늘에서 가장 밝은 별은 단연 목성 이었는데 남중 위치(가장 머리위로 올라 올 때의 위치) 때문이었는지 금성보다도 밝아 보였다.

 

아무튼 그 행성들은 전부 동 남 서 방향에 있었고 북쪽으로는 밝은 별이 있을 리가 없었다.

본래 북극성 근처엔 그렇게 밝은 별이 없다. 북극성의 고도가 우리나라에서는 약 38.5

정도로 보고 있는데 그 별은 북극성보다 약10도정도 낮은 고도 28~30도 사이쯤에서 붙박이

별처럼 꼼짝 않고 빛나고 있었다. 학생들에게 그별이 북극성이 아님을 설명해주려고 별자리지시기(레이저 포인터)로 그별 저별 들을 비추면서 사진을 찍어놔야겠다고 카메라를 찾다가

다시 그 별을 올려다 본 순간 소스라치게 놀라 버렸다.

이럴 수 가?? 별이 사라져 버린 것이다. 그 휘황한 별 빛이 꺼져 버린 것이다.

 

그때서야 또 나의 동작 느림을 한탄했다. 또 한 번의 기회 놓침! 별이 아님은 분명했고

지구상의 현존하는 어떤 비행 기술체도 아님은 생각할 필요도 없었다. 세상에 어떤 기술로

저런 높은 고도에서 20분 이상을 금성이상의 밝은 별처럼 미동 없이 떠 있을 수 있단

말인가??

 

아마도 레이저 지시기로 그 별을 비추게 된 것이 공격신호로 오인되어 불을 꺼버렸거나

위치를 옮겨 버린 것으로 생각된다.

뒤에 그 자리에 있던 사람들을 상대로 조사를 해보니 30여명정도는 본 것으로 확인되었다.

 

오호통재로다! 두 번의 목격 기회를 이렇게 다 기록을 놓치다니!

마치 그 ufo들은 어리석은 인간들의 마음을 다 꿰뚫어보고 사람보다 더 우월한 존재임을

과시하는 듯 했다. 적어도 필자는 그렇게 느껴졌다.

 

이렇게 30년 전과 금년, 두 번의 ufo를 목격 하게 된 나의 이러한 사례들은 마치 죽음을 앞두고 임사 체험을 하게 된 사람들처럼 미지의 밤하늘에 대한 신비와 우주의 무한한 깊이 앞에

더욱 겸허와 숙연을 더하는 마음을 갖기에 충분한 즐거운 경험이었다.

 

2018.9.30. written by 황 원 호

 

  • 홍두희 2018.10.11 23:44
    안녕 하셔서 '감사' 합니다 황원호 서천동 초대 회장님.
    오전 스타파티 장소 알아보려 나섰다가 궁금해 히시는 전화받고 기뻐습니다.
    장소 날짜 결정즉시 홈페이지 공지와 OB분들께 문자 드리고 있지요

    제가 추측해보니 아마도 청주에서 제주또는 제주방향 국제선 비행기의 전조등 같습니다
    청주와 진안의 중간또는 진안 접근(상공 통과)전 30~40 Km 이라면 고도 20~30 도의
    전조등 하향각도가 나올것 같습니다

    서울 제집은 김포로 착륙하는 비행기(연휴때는 2분 마다 비행기 전조등이 보입니다)
    가 보이는데 왼쪽으로 20도 틀어졌고 거리는 5~10km 떨어졌어도 금성보다 밝습니다

    비행기 실시간 싸이트 와 청주공항 비행표를 보니 청주공항에서 제주도를 가려면 진안을
    통과할것 같고요

    제가 집에서 먼산 위의  비행기 불빛을 보면 1-2분간은 정지해 있는것으로 보입니다 물론 쌍안경(집에도 당연히 있지요)으로는 움직임이 보이고요

    같은 장소에서 같은시간 확인 하면 좋을것좋을것 같은데 ㅎㅎ

    20여분간 금성보다 밝았으니  달리 생각(fo) 해보면  드론인데...
  • 황원호 2018.10.15 09:33
    틀렸습니다 .

    완죤 별이었고 어떻게 20분 이상을 완전히 정지상태로 그렇게 청명하게 밝게 있을수 있나요 ?

    초신성이 가장 유력한 설명인데 천문학계에서 별다른 발표가 없는거로 봐서는 국지걱 현상인거는 맞고요 ㅡ

    홍회장님의 추론은 나름 일리 있다고 생각 하지만 절대 아닙니다. 드론불빛과 비행기 불빛 정도는 충분히 구분 됩니다.

    수십명이 동시에 목격 하였고 거기엔 전북에 난다긴다 하는 교수 의사 장학사등등다들 엘리트라 자부하는 사람들이
    좋은 시력으로 다들 보았지요 !!

    아이고 , 가슴 답답 ---

    어제 32기가 바이트 동영상 카메라 하나 샀지요 - 혹시 또 한번의 기회가 올지 몰라서 ...

    서천동 회원님들! 관측 가실때 항상 동영상 찍을 준비 하시옵소서.....
  • 홍두희 2018.10.15 15:56 Files첨부 (1)

    ㅎㅎㅎ . 저는 한번도 제 주위에서 일어난 이상한 일이나 현상에서 ufo 라고 느낀적이 없어서 정말 희한한 일을 경험한 분들의 표현에 공감하진 못하는 것 같습니다. ^^

    ufo 에 대한 책을 보면 보여지는 모습, 움직이는 모습에 대한 내용이 있지요. 요며칠 생각을 하다보니 이런 의문이 듭니다.

    왜 ufo 에 대한 설명은 꼭 '눈에 보이는 시각'에 많은 비중을 둘까? 즉 ufo 를 '보았다'고 하는 분들이 대부분 일까?

    사물이 4차원 시공간에 있을때는

    1.-1 화성이 태양의 빛를 반사여 보인듯이 빛의 반사.

    1-2, 전등에 전기가 들어와서 빛이 보이던지.

    2. 더덕밭 근처에 가면 더덕이 주위에 있구나를 알듯이

    3. 멀리 태극기가 펄럭이면 저쪽에는 바람이 지금 부는구나 알듯이,

    4. (사고실험)움직이는 엘리에이터에서 막 잠이 깸과 동시에 엘리베이터가 정지했을때 이건 뭐지 하는 느낌(가속도와 중력변화를 느낌)

    5. 손등이 간지러워 보니 가는 실이 있는 것은 이해하는데 왜 손등에 무거운 실이 있을때는 없을까?

    일단 의도를 가지고 글을 적긴 했는데 조금 다듬어야 하지만 그냥 넘어갑니다(^^, )

    만약 지적 능력이 있는 외계인이 우리 주위에 있다면 있다면 우리의 자연또는 인공 감각( 눈(빛), 전자기파(세티), 우주선(ray) 검출기, 공기밀도 검출기(음파탐치지),
    자기장 변화 측정기, 분자 측정기, 밀도 측정기, 분광기), 소리(귀), 냄새로 검출이 될것입니다.

    이 많은 검출기에 유독 스스로 빛을 내는 것만이 우리에게 알려질까요?

    왜 우리는 뒷골이 으시시한 느낌속에 뒤를 돌아보면 아무것도 없을까요
    ufo 가 있다면 내 등이 휙 돌아가게 나를 움직이고 내가 뒤를 돌아보면 아무것도 없는일도 일어나야 되지 않을까요?.
    중력법칙과 시공간을 초월한 능력이 있는 ufo가 내 주위를 지나갈때에 나는 평생 처음 느끼는 무중력이나 과도한 중력변화(몸이 아주 무겁게 느껴지거나)를 느낄텐데요.

    그래서 저는 ufo 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원인이 도무지 팍악이 안되는 것을 보고 싶고요.


    -

    30여분후 추가 

    그곳 관측지인  진안의 치유의숲 은 해발고도 310m,  북쪽에 750m 봉우리가 있네요.  탄젠트 각으로는 높은능선과 봉우리가 약19도 고도고요.

    30도 전후의 ufo 고도는 북극성(36도 고도, 진안기준, 북극(성)의 고도는 현위치 위도과 무조건 같음(북극과 북극성은 0.7도차 회전)과 봉우리의 

    중간쯤에 위치하고 있으니 ( 19도-봉우리 / 30도-ufo / 36도-북극성 ) ufo 의 위치를 파악하는 좋은 기준점들이 있는 거네요.

    ufo.JPG



  • 이인현 2018.10.15 20:39

    Seeing is Believing?

    인간의 오감 중에서 시각이 가장 강력한 감각이기는 하지만 팩트의 근거가 시각에 집중되어있다는 견해는 꽤 의미심장하군요.
    사상의 역사가 인간중심적으로 치우쳐있다는 지적은 오래 전부터 있었고 미술의 역사조차도 시각중심적이라는 비판이 꾸준히 있어왔죠.
    그 후 철학이 구조론이라는 객관주의의 흐름을 낳았듯이 현대미술은 보이지 않는 혹은 보ㅈㅣ 않는 이라는 기치아래
    '검은 그림'이나 '예술가의 똥'이라는 최후의 작품을 이미 수십년 전에 세상에 내놓았습니다.
    (피에르 만조니의 이 '예술가의 똥'이라는 작품-통조림 뒤샹의 '변기' 이상으로 매우 흥미롭습니다. 구글링 함 해 보세요)

    개인적으로 우주과학도 너무 인간이라는 관점에 매몰되어 있다는 생각을 자주 합니다.
    중력이나 물리법칙을 공유하면서 우리는 돌멩이나 먼지 한 톨과도 이미 소통이 되고 있는 것 아닌가요.
    TV드라마처럼 치고박고 해야 소통인가 봅니다.(영화 '화성침공')
    대중적인 SF물들도 이제 에일리언식의 '생명'을 키워드로 해서는 안 먹힐거라고 봅니다.
    그래서 인터스텔라니 그래비티 같은 영화가 나온거겠죠.

    이상 보고싶은 것만 보고 쓰는 헛소리였습니다^^


자유게시판

서천동 회원들이 풀어가는 자유로운 이야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볼트 너트가 필요하죠? 2 file 홍두희 2014.10.02 19686
» U F O 2 4 황원호 2018.10.11 151
4543 자문자답(1,20180830) 막대자석 주위의 쇳가루는 왜 줄로 보일까? 홍두희 2018.08.30 94
4542 위치, 장소,거리에 쓰이는 기준,그리고 방법에 대하여. 홍두희 2018.07.27 58
4541 GPS 기준 기지국들은 어디에 있을까? 홍두희 2018.06.25 116
4540 정말 오랜만에 인사 올립니다. file 김용대 2018.06.16 43
4539 서버 호스팅 업체가 m&a 된 듯 싶어요. 2 file 김광욱 2018.03.29 63
4538 이쁜 시리우스 무지개 4 file 홍두희 2018.03.17 134
4537 지구의 새차운동은 원일까 타원일까? 홍두희 2018.03.11 66
4536 지구에서 멀어지는 자유낙하가 있을까. 홍두희 2018.03.09 52
4535 Space Lottery 라네요. file 김광욱 2018.03.01 67
4534 헛것이 보이나. 2 하원훈 2018.02.12 106
4533 2017년 서천동 회계보고 2 file 홍두희 2018.02.07 93
4532 상상후 조사결과, 내등뒤에 누가 누워있을까? 둥근 지구 뒤편 내등의 대척점에 누가 있을까? 1 file 홍두희 2018.02.05 51
4531 상상중 이는엠씨제곱. 1 홍두희 2018.02.05 149
4530 올여름 호주 원정 관측을 고민해 봅니다. 1 김광욱 2018.01.29 75
4529 이 현상의 원인과 대책이 뭘까요? 2 file 최종운 2018.01.10 105
4528 2017년 과학계 최고 이슈인 중성자별 충돌 관찰에 대하여. --> 광자와 중력자의 속도는 같다. 홍두희 2018.01.06 68
4527 2017년 서천동 결산 진행중. 12월12일 통장 현재 홍두희 2017.12.19 69
4526 25년 만에 다시본 투영기(바늘귀 같은 작은 것을 확대해서 보고, 측정하는 장비)의 아이피스 나사의 핏치 등등. file 홍두희 2017.12.19 78
4525 10년쯤 가지고 있을 기념선물들 1 file 홍두희 2017.11.04 11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29 Next
/ 229

Seoul Astronomy Club © Since 1989, All Rights Reserved

Design ver 3.1 / Google Chrome 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