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서울천문동호회

조회 수 89 추천 수 0 댓글 5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윤석호님이 지난주 금요일밤 별이 되셨습니다.  몇년간 고생하셨지요.


요양중에 몇번 문병도 가고, 가끔 관측지에도 오셨고 스타파티때도 잠깐 들리신적도 있었고요

(제 기억에는 아프기전엔 스타파티에 거의 안 오셨구요^^)


서천동 홈페이지에서 검색한 윤석호님의 흔적을 조금 모아봤습니다. 


본인이 가진 실력을 이곳에 끄적였으면 좋았을것을, , , 


--


윤석호 2007.05.16 00:32

부럽습니다. 마지막으로 별을 언제 보았는지 기억이 잘 안날 정도입니다.

저는 지금 베트남 하노이에 있는 어느 호텔 바깥에서 아무 것도 안 보이는 하늘만 잠깐 보다가 들어왔습니다.

내일부터는 줄창 비가 온다고하네요.

베트남 중부의 옛날 왕도인 HUE로 며칠 후 갈 예정인데 거기 날씨는 어떨지? 물론 비 오겠지요, 쩝.

비 안오면 호치민 가는 비행기 타러 가는 길에 남녘 하늘 별 좀 봤으면 좋겠는디...


윤석호 2007.05.17 13:30

김덕우님, 김종길님 참으로 반갑습니다.

바람같은 ,그래서 감이 제대로 잡히지 않는 신사업 프로젝트를 덜렁 떠맡는 바람에 사서 고생하고 있습니다. 영어 발음이 바람처럼 세는 사람들과 바람같은 사업을 의논하려고 하니 말입니다.^^

지난 겨울 양평 폐가의 바람은 간혹 매섭기는 했어도 별과 함께 있어서 그 바람도 좋았는데 말입니다.


윤석호 2009.08.24 09:29  / re-홍승순

이전에 몇 번 만난 적이 있었는데 기억 나실래나 모르겠네요.

그러고 보니 90년대 멤버들 중에 아직 나오고 있는 사람은 홍회장님과 저 딱 둘뿐이군요.

용팔이 형님과 소주 한 잔 한 지도 벌써 1년이 넘은 것 같고. 세월이란게 참....


http://www.sac-club.co.kr/xe/members/23784


2008.03.04 13:50

윤석호 : 오늘 좀 한가하여 update 해 봅니다.

[레벨:6]윤석호조회 수 2797 추천 수 195 댓글 6?

1. 성명: 윤석호

2. 나이: 돼지띠

3. 가입: 상당히 오래 전에 (94년?) 회원이 되었는데중간에 별보기 중단했다가

              2006년인가 부터 다시 시작했습니다.

4. 관심: 순수 안시만 합니다. 사진은 처음부터 관심이 없었는데 지금까지도 변함 없네요.

           시력이 무지 나빠서 이에 대한 보상심리로 눈으로 보는 것을 더 좋아하는 것 같기도 하고...

           요즈음 서천동에 안시파가 굉장히 희귀해져서 많이 아쉽습니다. 처음 시작하시는 분들 중에

           안시에 관심있는 분들은 연락주세요. 빨리 익힐 수 있도록 도와드릴께요.

           서천동 내 안시파의 부흥을 위해.


5. 장비

  1) 경통

     - Starmaster 14.5inch Truss Dobsonian

       2010년 3월말에 경상도 사시는 분으로부터 영입했습니다.

       대기가 안정적일 때는 감탄스러운 별상과 행성상을 보여주는 친구입니다.

       

     - C8 : 92년에 미국에서 주재원 생활할 때 장만하였는데 그때부터 2009년까지 제 주력 경통이었고

               대구경 돕을 산 이후부터는 장롱위에 잘 모셔두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20년은 말짱할 듯 합니다.


     - William Optics ZS110 굴절: 렌즈 스트레스 등으로 많이 애를 먹여 대만도 다시 갔다가 온 놈입니다.

               굴절 별상이 주는 날카로운 매력이 있어서 어쩌다가 가지고 나가는 친구입니다.

     

     - 다카하시 FS-78: 뱅글뱅글 도는 회절링이 압권인 경통인데 그거말고는 별로 볼 게 없어서 방출했습니다.


  2) 가대: 적도의는 HEQ5 Pro 인데 위 경통들의 안시용으로는 충분함.

              경위대는 William Optics EZ Touch


  3) 아이피스: XW 5/7/30m, Nagler 9mm, Nagler 12mm, WO UWAN 16mm, Celestron Ultima 등

                       XW20mm가 있었는데 택시 속에서 만지작 거리다가 그냥 놓고 내렸음ㅠㅠ

                 

윤석호 20020219.JPG


http://www.sac-club.co.kr/xe/notice/344794   ---> 키타치는 동영상


re_DSCF2691.JPG







 

  • 이인현 2020.06.09 01:30 Files첨부 (1)

    yeoju.jpg



    2013년 여주 스타파티 때 처음 윤석호님을 만났지요.

    잠시 구경차 들렀다가 스타마스터 돕소니언 눈동냥하고 믹스커피 얻어마시고 그 컵에 같이 재 털면서 연초 태우고..

    광욱씨 좋아하는 만두집 번개 때도 당배동냥 하시고^^

    정모에는 잘 안 나오셨던 것 같고 어느 여름 날 서서갈비 번개 때 피를 본 사고로 우왕좌왕 했던 기억.

    방내리 폐가 쪽에 장비를 펼치고 보여주신 쌍가락지와 서베일 등을 보며 감탄을 하던 기억.


    그리고 방내리 리사이틀.


  • 윤선생님 투병 기억이....이교수님이 언급하신 갈비집 손 다쳤던 사고 이후로 부터로 기억하고 있습니다.   손가락 다치신거 문병갔다 와서 이후에 들은 소식이 췌장 관련 소식이었으니까요.    아프시기 전까지는 벗고개 번개관측가서 거의 매번 뵈었지요.   저는 사진 걸고 윤선생님 돕으로 안시놀이 하고....


    투병시작하시고도 계획없이 나갔던 벗고개 번개 관측에서 3-4번 뵈었지요.  매번 뵐때마다 조금씩 살이 빠지셨고 추위를 점점 더 많이 타시는 것을 보면서 그래도 2-3달에 한번씩은 전화를 드리고 목소리를 들었던 것 같은데....통화 기록을 오늘 보니 올해 2월 29일 밤에 통화하고 나서 목소리를 못들었네요.   

    작년 가을에 통화하면서 올해 호주 별관측 여행을 꼭 같이 가자고 힘내시라고 말씀드렸었는데 코로나 시국에 같이 가지 못했는데 이제 기회가 없네요.


    2017년 9월 18일 벗고개에서 뵈었을때 사진이 같이 찍은 마지막 사진 이네요.  고운곳에서 별 많이 보시길.

    매년 여름 M8 석호성운을 볼때마다 기억하겠습니다.


    21641003_1540639059329737_2632210364083781574_o.jpg



  • 김형욱 2020.06.09 20:33
    벗고개에서 윤선생님 돕으로 눈동냥 많이 했고, 안시 젬병인 제게 뿌옇게만 보이는 어두운 대상, 어떤 모양인지 그려지게 친절하게 설명해주시던게 눈앞에 선합니다.
    별을 사랑하셨으니 별이 되셨길 기도합니다.
  • 하원훈 2020.06.09 22:42

    기타 치는날 같이 있었습니다. 자다가 아침에 음악에 잠이 깨어...

  • 윤석호님의 안시 실력에 감명받아 안시석호님이라고 불렀었는데... 이 허전함은 언제까지 갈지 모르겠네요.

    2013년 1월 괘석리 정관 당시의  건장한 모습을 기억하렵니다.


    201301정관_괘석리.jpg




자유게시판

서천동 회원들이 풀어가는 자유로운 이야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볼트 너트가 필요하죠? 2 file 홍두희 2014.10.02 21307
4573 모니터 두개 17", 18" 1 하원훈 2020.06.11 34
» 윤석호님을 생각하게 됩니다. 5 file 홍두희 2020.06.08 89
4571 가이드스코프와 가이드 카메라 픽셀 계산 중. 1 홍두희 2020.05.18 25
4570 이만성님의 '책2-Telescope Optics' file 홍두희 2020.04.06 61
4569 옆동네 별친구가 하늘로 가셨군요. 이만성님이 스타파티때 제게 전달한 자료등등 2 file 홍두희 2020.04.06 85
4568 0.1초와 10시간 저의 에포소드. 3월28일 영월 정모겸 정관에서의 file 홍두희 2020.03.30 22
4567 허블망원경이 먼 천체를 오랜시간 노출사진을 찍을때 추적기능을 할까 이니면 고정촬영일까? 홍두희 2020.01.31 82
4566 접안부의 높이가 고정인 망원경이 나스미스방식 하나뿐인줄 알았는데 굴절경통에 거울넣고 접으면 되네요. file 홍두희 2020.01.29 53
4565 2019년 서천동 회비 결산중 홍두희 2019.12.26 92
4564 해 보고 싶었지만 엄두가 안나서 못했던 실험이 이번 스타파티에서 우연히 중간 결과를 보여 주었습니다. 그리고.... file 홍두희 2019.10.09 181
4563 스타파티 준비중 file 홍두희 2019.10.01 137
4562 카메라랑 렌즈 추천 부탁드립니다 1 하동근 2019.09.07 121
4561 잘못 생각한것 - 광케이블속의 빛의 속도는 공기에서보다 훨씬 느리다. 홍두희 2019.06.21 269
4560 26일에 과천과학관에서 딥스카이 이미징 강좌 진행할 예정 입니다. 1 김광욱 2019.06.18 113
4559 녹 안쓰는 스텐볼트가 필요한데 일반볼트를 도금할까? 1 홍두희 2019.04.19 351
4558 황금박스 Ver. III 기대하며 2 오광환 2019.04.12 113
4557 라그랑주 포인트의 제 궁금증이 해결되었습니다. halo orbit 가 있었습니다. 태양관측위성과 오작교가 지구와 통신하기 위한 필수 고려사항입니다. file 홍두희 2019.03.31 216
4556 별보는 취미를 가지면서 기회란? 홍두희 2019.03.30 139
4555 미터 원기(,1m, 자),kg원기(1kg) 는 눈에 보이는데 시간을 표현하는 원기는 어떤것이었을까???? 홍두희 2019.03.21 89
4554 적당히 큰 자연수를 작은 자연수들의 곱들과 나누기로 나타내는 방법을 생각한 수학자가 있었을까? 1 홍두희 2019.03.18 12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29 Next
/ 229

Seoul Astronomy Club © Since 1989, All Rights Reserved

Design ver 3.1 / Google Chrome 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