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서울천문동호회

2012.08.10 00:47

휴가

조회 수 10223 추천 수 0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올여름이 무척 덥지요?


뉴스에는 94년이 더 더웠다고 합니다.
하긴 94년이 더 더운것은 제가 압니다.
93년 2월에 아들이 태어나서 돌지난 애가 어찌나 더위에 칭얼대는지 차에서 에어콘
켜고 며칠밤을 지냈으니까요, 3층 주택의 3층이니 얼마나 더웠겠습니까.

 

늦은 휴가를 화~목 강원도쪽으로 다녀왔습니다.
둔내 성우리조트 숙박표를 구해서 이틀을 잤는데, 강원도 고지대라 저녁에는 반팔이
춥더군요.

 

화요일 저녁 날씨가 너무좋아 성우스키장의 정상에서 일몰이 보일것 같아서 18시에
등산로를 따라 올라갔습니다. 정상의 높이는 950미터 쯤이고, 출발지에서의 높이는
500미터 전후로 눈대중이 잡히고, 1시간정도면 올라갈수 있겠더라구요. 서쪽 산등성과
해의 각도는 대략 15도쯤이니 일몰까지의 시간은 대략 1시간 20분 전후로 생각들었구요.

 

정상을 20여분 앞두고 부터는 정상의 동남쪽면을 타고 오르는 등산로라 해가 이미
진것인지, 구름이 있는 것인지 모르는 초조감이라 뒤따르는 처와 떨어져 많이
앞서서 걸었습니다. 정상에 서니 저멀리 보이는 산과 해의 거리는 해 지름의 3배거리.
이제 4분이면 산에 접하고, 6분이면 끝나는 거지요.(1시간에 15도 이동, 해의 지름은 0.5도,
0.5도를 이동하는 시간은 2분). 뒤쳐진 처를 데리러 내려가서 지친 처를 재촉하며 올라오니
완전한 해가 서산에 지는 모습을 보여줍니다.^^ 3분늦게 올라왔으면 해는 못봤을겁니다.

 

일몰 낙조와는 다른 맛이 있더군요, 산속에 숨기 직전까지 보여주는 깨끗한 모습입니다.

서산의 지는 해를 보면서 이런 생각이 듭니다

 

대항해시대의 큰 숙제는 현재위치의 경도를 아는 문제였습니다.(이 문제로 영국은 상금을
걸었고, 결국 헤리슨이 정밀한 시계를 만들어서 문제를 해결했습니다.- 그리니치 천문대의
전시실의 1/4은 이 위대한 업적이 설명되고, 그 시계가 전시되어 있습니다)

 

"동쪽에 뜨는 해 또는 서쪽의 지는 해의 위치로 경도를 대충(?) 알수 있지 않을까??"

 

제가 맑은 날 집뒤의 산에 오르면(관악산 동쪽의 삼성산) 서쪽으로 먼산 사이에 약 2~3도 틈의
바다가 보입니다. 언제가 이곳으로 지는 해를 사진을 찍을 생각입니다. 언제 이곳으로 해가
질지의 관찰과 계산이 먼저지요. 대충 1년에 십여일 정도만 이곳을 통과하겠지요,

 

동쪽(일출)이나 서쪽(일몰)이나 해는 1년에 한번 남쪽과 북쪽으로 왕복하지요. 동지와 하지의
해의 그림자 길이가 많이 차이가 나듯이 하지때의 최북단 지점과 동지때의 최남단지점은
큰 각도를 가질겁니다. 계산과 관찰은 안직 안했지만, 만약 50도(가정)의 각도로 벌어진다면,
1년에 이각도를 왕복하니까 100도/365일 = 0.274도/1일 , 즉 일몰의 태양은 하루에 0.274도를
이동하며 바다에 박히는 것이 되지요. 만약 그리니치보다 경도차이가 6시(90도)인 곳이라면(위도는 같고)
(그리니치에서는 해안선이 안보이지만 서산/동쪽산과 수평선의 각도를 보정한다면) 0.274/4(4=24/6)
= 0.0688도 = 4.1분각의 차이를 보일겁니다.

 

특정지역에서 관찰한 일몰또는 일출의 태양의 위치로 그 지점의 경도를 추론할수 있을겁니다.
배에서는 불가능하고요(진북과 태양의 각도를 측정해야 하므로)
위도별로 1년 365일의 표는 당연히 만들어 놓은 것을 참조하는 것은 당근이고요.

 

우리나라의 현대식 지적 층량은 대마도의 2지점에서 부산의 한곳을 삼각측량법으로 측정 했다고
합니다. 지상에서의 측량은 충분한 정밀도를 나타낼수 있지요.

 

몇년째 휴대용 육분의를 살까 말까 생각중입니다(미국 옥션). ㅋㅋ.

 

어젠 경포대에서 수영하고, 오늘은 오는길에 홍천 가령폭포에서 목포물에 머리감고,
원주 박경리문학관에 들러 명함주고 구경하고^^

  • 한호진 2012.08.10 11:38
    머리 아픈분들을 대신해 요약합니다.
    "즐겁게 휴가를 보냈고 육분의 살까말까?"
  • 홍두희 2012.08.10 13:44

    1년전 네가 물에 몸 담근 가령폭포를 내가 1년 후에 간거네^^
    니나 내나 찬물에 몸 담근것은 똑같네. 4~5전엔 철원에서 아저씨들 끼리 물 담그고 놀고, 2~3년전에 양평(임도)에서 관측하고 오다 물 담그고,,,,,

  • 오영열 2012.08.10 12:37
    육분의 한개 추가 합니다.. ㅎㅎ

자유게시판

서천동 회원들이 풀어가는 자유로운 이야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볼트 너트가 필요하죠? 2 file 홍두희 2014.10.02 20806
4564 우리나라 언론의 사자라지 유성우.. 성해석 2002.01.18 27134
4563 뭘까요? 60분 동안 작업한 겁니다 3 file 홍두희 2012.09.13 16626
4562 ATZ 경위대에 방위,고도각 눈금 붙이기 10 file 박창목 2012.08.20 14834
4561 TEC140을 또다시 하나 영입하였는데요... 4 공준호 2012.12.13 12813
4560 대여섯 시간후에 해볼 실험. -> 2012년 해보기는 x-ray 필름으로..... 1 file 홍두희 2012.06.02 11535
4559 홍회장님이 고쳐 주신 em-2...감사합니다. 5 file 임재식 2013.02.17 11174
4558 망원경과 cd(dvd) player 의 자동추적 비교^^ file 홍두희 2012.04.09 10864
4557 커피한잔하면서. 8 file 하원훈 2012.09.21 10633
4556 적경, 적위가 숫자로 표시(digital)되어 수동(manual)으로 고투(goto) 되는 내가 몰랐던, 좋아하는 미드의 오래(old)되고 사용(used)한 ngc-60(ngc 시리즈) 2 file 홍두희 2013.09.12 10409
» 휴가 3 홍두희 2012.08.10 10223
4554 소행성(2003QQ47) 궤도... file 김형석 2003.09.12 10209
4553 24회 별잔치(2012 Star Party, 스타파티코리아)는 10월20일(토) 전북 무주의 무주 반디불이천문대 마당 5 홍두희 2012.08.06 10040
4552 점심 시간에 노래 듣다가 18 윤석호 2011.12.08 9730
4551 2013년도 NADA 웍샵 관련 공지 1 이상헌 2013.06.26 8719
4550 스텝모터와 dc모터의 정량적인 계산 3 홍두희 2012.05.03 8389
4549 그냥, 포물선,, 굴절용 포물면에 대하여..... 이상함.. >>>> 로터스123을 생각하며 액셀로 포물면이 아님을 검증함. ,, 포물면 반사를 엑셀로 검즘함. 3 file 홍두희 2012.08.21 7987
4548 이상하면 확인 해야지요^^ ==> 8월14일 새벽 금성식 = 파키스탄 국기와 싱크로율 100% file 홍두희 2012.08.14 7404
4547 텔라드5, 미드의 도트 화인더 , 텔라드 그림 정정 5 file 홍두희 2012.08.19 7205
4546 최소 십만번의 회전 감속비가 필요한 망원경의 기어박스 7 file 홍두희 2012.02.22 666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29 Next
/ 229

Seoul Astronomy Club © Since 1989, All Rights Reserved

Design ver 3.1 / Google Chrome 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