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서울천문동호회

2-3주전에 e-bay에서 60mm 싸구려 프라스틱경통을 보았습니다.

 

미드의 ngc-60으로 나온지는 십년이 지나것 같았습니다.

 

숫자가 표시되는 부분이 선명하지 않아서 이것이 무슨 물건인지 파악하는데 조금 오래 걸렸지만

 

시용설명서를 읽어보고는 내가 좋아하는 것입니다.

 

디지털 손투 장비입니다.  486노트북에 win95에서 QBASIC으로 18년전에 주물렀던 바로 그 기능입니다. 저도 WOW.

 

오늘 아침 경매낙찰 받았습니다(그동안 3번 연속 구매자가 없었으니 당연한 거지만 그래도(서) 1인 최저가로 낙찰받았습니다.

 

일단 모셔놓고 분해해서 GOTO기능을 빼서 다른 곳에 이식해야지요^^

 

ngc-60.jpg ngc-60_1.jpg

 

-

2013년9월19일 추가

아래 중고 ngc-60(3번 연속 아무도 관심을 안겨셔서 65불 시작가격으로 낙찰^^ ,2대 묶어서)를 65불로 낙찰받고 미국배송비 18불, 한국배송비 45불로

지불했습니다. 다음주에 도착하겠지요..

1111_00000.jpg 1111.jpg

 

-

9월24일 1시반 추가

아까(23일 저녁)  집으로 배달된 물건을 받았습니다.  프라스틱 기어라서 뭉개지고 깨졌지만 그건 내 알빠 아니고^^(알맹이만 들어내 쓸거니까),

감속비율과 엔코더 분해능을 알기위해 분해를 했습니다.

하나는 버전 1.0e(2002년). 다른 하나는 버전 1.1a(2005년) 이며, 2002년것은 시계배터리가 없고, 2005년것은 시계배터리가  있습니다.

감속비는 먼저 수직축을  분해해보니 겨우(^^ ^^) 75 입니다.  이거로는 2분각의 분해능(36회전 엔코더)이 됩니다. 

흐흐흐흐흐흐  , 그래도 좋습니다(작은 기대 때문)

(참고로 미드의 다른 장비는 최소한 9000이상의 감속비를 가지면서 모터로 추적합니다) 

엔코더는 36슬릿 - 12기어 : 90기어 - 12기어 : 120기어(지름 약 61.5mm) 이며 

A/B 상으로 4분해능 , 36슬릿으로 36 분해,  감속비 75로 75 분해,  합하면 4 X 36 X 75 = 10800 분해하며,

360도 X 60분 = 21600 분 이니까 21600분각/10800 = 2분각이 됩니다.

 

돕소니언에 이것을 붇이게 되면 다른 신뢰성이 있는 엔코더를 붙여야 하는데 36 X 75 = 2700 으로

2700 짜리 엔코더를 구하면 딱이련만 얼마전에 프린터에서 빼논 엔코더는 1800 짜리니......

2700 과 간단한 유리수의 배수가 되는 엔코더를 구해야 겠습니다(이때 또 쓰네요 리듀서 엔코더를)

.re_DSCF9211.JPG     

-

10월1일 18시30분 추가.

시계가 내장된 버전(아마도 ngc-60tc)은 배터리통의 뚜껑이 었었는데 만들었습니다.

작동 테스트로 끝냈습니다.

손으로 빨리 돌리면 오류가 생깁니다 - 이 증상은 전용 엔코더칩을 사용하지 않는 회로는 모두 같습니다.

1초에 180도이내로 돌려야 눈금이 틀리지 않는것 같습니다( 1초에 180도 회전이라면  ->12시(180도) x 60분 x 60초 = 43200 배속^^ ㅋㅋㅋ.

제가 리플달은 위의 사진에도 이 문제(수동으로 빨리 회전 할때)로 엔코더 data 저장회로(도시락통 크기)를 만들었었습니다.

이제는 손톱만한 ic가 사용됩니다(미드,세레스트론 고급 기종, 7166/7266 ? )

  re_DSCF9270.JPG re_DSCF9268.JPG re_DSCF9269.JPG

  • 오광환 2013.09.12 12:50

    80년대 중후반 경에 가대에는 적경과 적위 그리로 베터리 연결해서 추적하는 기능이 이렇게 있는 경우도 고급에 속했지요. 적경적위 알고 있는 별을 망원경의 중심에 들어오게 맞추고 적경눈금과 적위눈금을 손으로 돌려서 맞춘다음 고정하고 원하는 대상의 적경적위를 성도에서 찾아 적경적위를 조정해 주면 일명 손투가 되었습니다. 위 제품을 여기에서 한단계 발전한 제품인 것 같습니다.  옛 생각이 나게하는 제품입니다.

  • 아마 그때(80년대) 그 기능은 아마추어 장비에는 적용이 안되었겠지요^^, 또 얼라인이 필요없는 고정장비용이었겠지요.
    제가 win95로 노트븍에서 구현한방법은 얼라인이라는 벽에 막혀서 스톱되었습니다. 타원체를 식으로 넣을 실력이 안되니.......
    90년대에나온 상용제품(빅센의 스텔라 가이드)에는 당연히 얼라인이 되구요.
    미드의 이제품은 제가 처음본 장비내장 초저가 손투장비입니다.

    display_2.jpg display_0.jpg


자유게시판

서천동 회원들이 풀어가는 자유로운 이야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볼트 너트가 필요하죠? 2 file 홍두희 2014.10.02 20947
4567 접안부의 높이가 고정인 망원경이 나스미스방식 하나뿐인줄 알았는데 굴절경통에 거울넣고 접으면 되네요. file 홍두희 2020.01.29 18
4566 허블망원경이 먼 천체를 오랜시간 노출사진을 찍을때 추적기능을 할까 이니면 고정촬영일까? 홍두희 2020.01.31 35
4565 윤초 홍두희 2017.01.13 41
4564 새내기입니다 ㅎㅎ^^ 유제화 2016.06.12 42
4563 오랜만에... 한병학 2016.08.24 44
4562 정말 오랜만에 인사 올립니다. file 김용대 2018.06.16 45
4561 2019년 서천동 회비 결산중 홍두희 2019.12.26 45
4560 특정파장용 굴절 렌즈에서의 고려사항 생각. file 홍두희 2017.07.12 49
4559 끔뻑 끔뻑 보일지도 모를 촛불이나 별빛 1 홍두희 2017.05.17 50
4558 내눈은 어느 정도 왜곡되었을까? 홍두희 2017.07.20 51
4557 배낭여행간 아들과의 메일. file 홍두희 2017.03.29 52
4556 또 원뿔, 이번에는 튼튼하고 큰 원뿔면을 쉽게 만둘수 있는 방법을 생각함. -> 이것은 사고실험결과 성립안됨 실패 홍두희 2017.05.09 55
4555 계산 , 이론이 안되면 실험으로. 홍두희 2019.03.10 57
4554 요즘 금성 4 홍두희 2017.02.07 58
4553 미터 원기(,1m, 자),kg원기(1kg) 는 눈에 보이는데 시간을 표현하는 원기는 어떤것이었을까???? 홍두희 2019.03.21 58
4552 [2016] 거창 메시에 마라톤 (거창 월성 우주창의과학관) 이현호 2016.02.18 59
4551 바뻐도 할건 합니닷! 오영열 2016.09.14 59
4550 나는 이것에 대한 정보를 조금 알았었고, 이제 조금 내용을 접했는데, 사전 정보없이 이것을 입수했다면??? file 홍두희 2017.01.21 59
4549 상상후 조사결과, 내등뒤에 누가 누워있을까? 둥근 지구 뒤편 내등의 대척점에 누가 있을까? 1 file 홍두희 2018.02.05 59
4548 한가위 인사 드립니다. 3 오영열 2015.09.28 6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29 Next
/ 229

Seoul Astronomy Club © Since 1989, All Rights Reserved

Design ver 3.1 / Google Chrome 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