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서울천문동호회

조회 수 7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별보는 사람의 로망이 

a,일식보고, 

b,오로라 보고,

c,남반구 하늘 보는 거라지요.


저는,

그것들은 이번이 아니어도 다음에 보면 되잖아.


제가 별보는 동안 하루만 유효한 이벤트가 몇번 있었습니다.


저는 운이 좋아서 (  거인소식을 들었지요, 저기  거인이 있다는 소리를 들었지요  여기서 거인은 천문이벤트 였고요.  )


단지 몇시간만 유효했고, 단 며칠이 피크 였던 어마어마하며 드라마틱하고 판타지하며 우주의 큼 을  그냥 받아 들이는 이벤트.


A,날짜와 시간이 미리 알려져서 미리 가서 대기하며 2시간을 가슴 졸이며 나타나는 모습을 기대했던 슈메이커 레비 혜성의 목성 충돌 흔적은

   서천동 회원들이 오규섭님 집근처 여주 도전리 언덕 길가 공터에서 9.25 인치 망원경으로 보았습니다.  

 

B, 날짜가 정해져 있어서 준비하고 있었지만 반나절 먼저 밤을 맞은 미국에서 대박이라는 소식을 알려줘서(성 대환) 서천동 회원들이 축령산

    휴양림 꼭대기 주차장에서 누워 날이 밝도록 우주전쟁같은 유성우 미사일과 폭격을 보았습니다.


C, 저와 동갑인 서천동 황준호와 하꾸다께 혜성을 문산에서 보았습니다. 이역시 새벽까지. 기지개를 펼때 양팔이 벌어지는 각도만큼 하꾸다께 혜성의

   모습은 압권이었습니다.  대혜성이라고 불렸던 헤일밥은 하꾸다께의 1/100 정도였습니다. 작은 하꾸다께가 크게 보인 이유는 단지 지구와 가까웠기

   때문이었습니다. 그래서 단 며칠이 피크 였습니다.


D, 태양앞을 금성이 지나가는 현상이 두번 있었습니다. 이제 우주로 나가지 않으면 우리세대는 못봅니다.

   오전~낮 서너시간이라 집근처 보육원에서 애들과 같이 보있습니다. 그리고 분당으로 이동하여 OB회원에게 보여 주며 같은 아파트

   애들에게도 보여 주었습니다. 그동내는 부촌이라 애들이 휴대전화로 망원경속 해와 금성을 찍더군요.  두시간 차이로 톨스토이의 

   애들은 누가 돌보나요라는 물음을 가진 천사의 마음을 생각했습니다.


E, 국산 혜성은 가능한가라고 이십여년쯤에 누가 글을 썼었지요(헤일밥으로 떠들었던때),  혜성이 우리것이 됐는데 춤을 춰야 하는것 아닌가요?

   지금 20등급보다 더 어둘것 같은 그 혜성 꼭 눈으로 보고싶습니다. 아무리 아무리 큰 장비라도 점이겠지요. 

   저는 서천동 미드 16를 들고  문산쪽으로 가서 찾아보았으나 찾지 못했습니다. 

   망원경을 접고 강원도로 가서 동트기전 찾아 보았으나 역시 못찾았습니다.   수십년간 있었던 찰나의 빅이벤트에 요것만 못보았습니다. 


자유게시판

서천동 회원들이 풀어가는 자유로운 이야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볼트 너트가 필요하죠? 2 file 홍두희 2014.10.02 20484
4563 우리나라 언론의 사자라지 유성우.. 성해석 2002.01.18 26859
4562 뭘까요? 60분 동안 작업한 겁니다 3 file 홍두희 2012.09.13 16622
4561 ATZ 경위대에 방위,고도각 눈금 붙이기 10 file 박창목 2012.08.20 14812
4560 TEC140을 또다시 하나 영입하였는데요... 4 공준호 2012.12.13 12794
4559 대여섯 시간후에 해볼 실험. -> 2012년 해보기는 x-ray 필름으로..... 1 file 홍두희 2012.06.02 11531
4558 홍회장님이 고쳐 주신 em-2...감사합니다. 5 file 임재식 2013.02.17 11173
4557 망원경과 cd(dvd) player 의 자동추적 비교^^ file 홍두희 2012.04.09 10862
4556 커피한잔하면서. 8 file 하원훈 2012.09.21 10618
4555 적경, 적위가 숫자로 표시(digital)되어 수동(manual)으로 고투(goto) 되는 내가 몰랐던, 좋아하는 미드의 오래(old)되고 사용(used)한 ngc-60(ngc 시리즈) 2 file 홍두희 2013.09.12 10385
4554 휴가 3 홍두희 2012.08.10 10222
4553 소행성(2003QQ47) 궤도... file 김형석 2003.09.12 10205
4552 24회 별잔치(2012 Star Party, 스타파티코리아)는 10월20일(토) 전북 무주의 무주 반디불이천문대 마당 5 홍두희 2012.08.06 10035
4551 점심 시간에 노래 듣다가 18 윤석호 2011.12.08 9726
4550 2013년도 NADA 웍샵 관련 공지 1 이상헌 2013.06.26 8719
4549 스텝모터와 dc모터의 정량적인 계산 3 홍두희 2012.05.03 8358
4548 그냥, 포물선,, 굴절용 포물면에 대하여..... 이상함.. >>>> 로터스123을 생각하며 액셀로 포물면이 아님을 검증함. ,, 포물면 반사를 엑셀로 검즘함. 3 file 홍두희 2012.08.21 7970
4547 이상하면 확인 해야지요^^ ==> 8월14일 새벽 금성식 = 파키스탄 국기와 싱크로율 100% file 홍두희 2012.08.14 7398
4546 텔라드5, 미드의 도트 화인더 , 텔라드 그림 정정 5 file 홍두희 2012.08.19 7187
4545 최소 십만번의 회전 감속비가 필요한 망원경의 기어박스 7 file 홍두희 2012.02.22 664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29 Next
/ 229

Seoul Astronomy Club © Since 1989, All Rights Reserved

Design ver 3.1 / Google Chrome 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