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서울천문동호회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스타파티 전후엔 수고한다고 말을 여러번 듣습니다. 저는 제가 좋아서 하는건데요 라고 

말을 하지요. 진짜입니다. ㅎㅎ.
언제나 색다른 느낌이 추가 됩니다. 시간별로 정리하곤 했지만 이번에는 색다른 느낌의 

주제들로 정리해볼까 합니다.
일단 목록만 그것도 정리중,,,,

1.달걀과 콜롬부스 ; 인문학을 하시는 분과의 2번째 만남, - END(10월20일)

32.천문퀴즈가 중간에 2번 끊어진 이유 ; 나로와 소행성 - END(10월20일)

3.올해의 천문인 만년 후보 ; 최승룡선배님 - END(10월22일)

4.돌발질문에 당황 ; 제가 왜 그것을 해야하죠? - END(10월20일)

5.왕복달리기 몇차례 ; 행사 준비물 준비와 정리 - END(10월22일)

6.내가 지각을 해도 믿는 구석이 있지 ; 광욱이

7.역시 노련미가 보이네, 내년부턴 네가 장비설명 해줘 ; 상헌이

8.아침 홍염 최신판 감상 ; 김종호, 공준호님 장비 -> 12-B 에 묶음 END(10월20일)

9.요즘 무슨 이슈에 관심인가 ; yb 와 ob의 관점

10,왜 공로패가 나오나 ; 세종천문대

11.애들은 스타파티가 뭔가 ; 
 
기타 등등  주제목록을 정하는 중. ㅋㅋㅋ.

12(20일9시6분 추가). 아니나 다를까 쌍안 에피소드 3가지 ; a.제가 전시한 쌍안경 , b.저의 대공 쌍안경, c.쌍안장치로 태양 홍염 관측시도 - END(10월20일)

13(20일9시19분 추가) . 회장님 회장님 우리 서천동 전임 회장님들 ; 이번에 오신 두분(장춘엽,김영렬+처), 못오신 한분(황원호), 못온 한분(조상호), 영원히 못올 한분(박승철).

14.(20일 14시35분 추가). 등잔밑이 어두웠나 ; 이상헌, 조봉연 니들 학교 천문써클 할때 만든 동아리회보 봤니? 
   내가 전시한 회지(서강대 1989.8 천체관측소 창간호)-이것 현재 회수 못했음..., (성대 천문회 별이 빛나는 하늘 1990) - END(10월20일)

15.(11월2일 5시10분 추가). 올해의 천문인 황인준님의 별빛방랑 오타.오기 발견. - END(11월2일)

-
20일 1시11분 

1.달걀과 콜롬부스 ; 인문학을 하시는 분과의 2번째 만남

  17일 오후에 제 주위에 계신 한분을 제가 알아보고 인사를 했습니다. '제작년 강천보에서 보았습니다'
  그분은 놀라셨습니다. 사람은 다시 만나야 인연인가 봅니다.
  제작년 여주 스타파티때 눈알이 유난히 깨끗하신 분이 늦게까지 남아서 뒷처리를 해 주셨습니다.
  자전거를 타고 혼자 오셨답니다. 이름도 안물어 보고 해어졌지요.
  강지현님이 부산에서 일찍 올라와 서울에서 오랫동안 자취를 했었기에 서울근처 구경을 못해본것 같아서 
  스타타피 정리후에 서울로 같이가는 길에 강천보에 들러서 구경을 했습니다
  (저는 한강종주하며 강천보에 이미 가보았구요) 이제 제주도로 갈 10년 서천동별친구로서 말이지요.
  
  당연히 깜짝 놀라셨지요. 

  18일 오전에도 철수를 도와주셨습니다. 
  큰 천막을 여러분들이 모여서 철수하면서 여러개의 다리중에 하나의 나사가 망가져서 끙끙매는 일이 있었습니다.
  제가 가보니 그 천막은 이번에 처음 산것이고 설치도 제가 못한것이라 어떤 이유인지 어떤 해결책이 우선이지 판단을
  할 시간이 없었습니다 그냥 5미터 옆의 짱돌을 들고와서 그 부분을 내리쳤습니다. 당연히 그 곳에 붙어있던 부속은 망가진거고요.
  다리를 길게 뻣은후에 고정하는 부분이라 망가져도 다른 방법(테이프나 젓가락등으로)이 있을 거라는 판단이었습니다.

  즉시 달걀이네요 라고 그러시더군요
  즉시 콜롬부스죠 제가 응수 했습니다.

  후원받은 선물을 나누어 줄 요령이 마땅치 않아서 어른들만 묶어서 가위바위보로 일부 고가의 선물 주인을 선정해야 했습니다.
  5분이 남아 계셨는데 한분이 모자랐습니다. 6명이 되어야 3분으로 압축이 되니까요. 2,2,그리고 한명은 상헌이 였는데
  잠깐 마음이 흔드렸습니다 ㅎㅎ(부전승으로 끼워넣어??), 고개를 왼쪽으로 돌리니까 처음부터 가위바위보에 참여를 안하신 
  이분이 보였습니다. 이분을 상헌이의 파트너로 직권으로 결정하니. 이분이 상헌이를 이기시는 군요^^
  승자 3분에게 다시금 경쟁을 시킬수가 없어서 연장자로 선물 선택권을 드렸습니다. 이분은 75년생 이셨군요^^

  운동장에 남아계신분이 거의 었을때 제 자전거와 그분 자전거가 우연히 한 곳에 있었습니다. 
  시골집이 울산인데 1년에 3번 27kg(제가 당연히 들어봤죠) 철로만든 자전거로 고향집에 가신답니다 400km
  기록이 점차 줄어드는 기분이 좋다 하십니다. 이젠 더 이상 줄어들지 않다고 하시고요.

  어떤일을 하시냐고 물어보았습니다.
  인문학에 종사하신 답니다 
  
  아 제가 듣고싶고 밤새워 주고받고 싶은 이야기였습니다. 어떤인문학이냐는 질문은 태양홍염때문에 못했습니다.
  한번 두번 들은 이름은 이제 기억이 안납니다. 숙소배치표 남자1명에 포함시켰으니 추적을 해야겠습니다.

  저랑 같이 찍은 사진은 없지만 상헌이가 망원경 사이를 누비며 장비설명 소개를 할때에 인현님이 찍은 사진에 몇컷이 보이네요.
  (사진은 내일 첨부)  re_DSCF1334.JPG


re_DSCF1275.JPG

(20일 점심에 삶은 콜롬부스를 먹었습니다)

re_DSCF1398.JPG


re_DSCF1396.JPG



-

20일 1시31분

2.천문퀴즈가 중간에 2번 끊어진 이유 ; 나로와 소행성

  35년간 과학기사를 스크랩한 조봉연님이 45권이나 되는 바인더북을 가져오셨습니다.
  2명이상 같은 학교에서 온 학생들에게 학교대항으로 퀴즈 몇개를 그분에게 부탁을 드렸습니다.
  스크랩한 내용에 관한 이름이 무엇이지를 알아 맟추는 것이었습니다.

  인공위성에 대한 문제 설명이었는데 아마 지금도 돌고있을 우리의 최초 인공위성까지
  이야기 한후에 '나로'이말이 나온후에 웃으시더군요. 이렇게 출제자가 첫번째 퀴즈를 끊었습니다.

  소행성으로 시작되는 문제가 나오는데 아마 한문장이 끝나기도 전에 이번에는 제가 퀴즈를 끊었습니다.
  아무도 왜 끊었는지 물어보지 않더군요.

-

20일 14시35분 추가
 
14. 등잔밑이 어두웠나 ; 이상헌, 조봉연 니들 학교 천문써클 할때 만든 동아리회보 봤니? 
   내가 전시한 회지(서강대 1989.8 천체관측소 창간호)-이것 현재 회수 못했음..., (성대 천문회 별이 빛나는 하늘 1990) 

  몇년전 선두천문대에서 가져온 책들중에 80-90년대 고등-대학교 천문써클에서 만든 회보를 이번에 제가 전시했었습니다.
  36년간 신문스크랩을 한 조봉연님이 성대 아마추어 출신 이네요. 제가 가져간 책중에 1990년 4월 성대에서 만든 
  단행본이 있었습니다. 조봉연님의 신문스크랩과 같은 테이블에 있었는데 못보셨나요???

  또 서강대에서 1989년 8월 박승철이가 만든 회보를 이상헌이는 봤을까?? - 현재 이책만 어디 있는지 몰라.....
re_DSCF1401.JPG


re_DSCF1399.JPG


re_DSCF1400.JPG


-

20일 13시01분 추가

4.돌발질문에 당황 ; 제가 왜 그것을 해야하죠?


언제부터인지 스타파티때 컵라면을 공급(^^) 했었습니다. 언제부터인지는 결산서를 뒤지면 나오겠지요.


아마도 안정적으로 전기가 공급되기 시작한 여주청소년수련원인것은 확실 할겁니다


마당에 계신 분들께 식당에 있는 온수공급기를 부탁했었고, 물도 너무 무겁지 않게 넣어오라고도 했구요.


커피와 컬라면을 먹다보면 물이 줄어들고 없아지겠지요. 뭐 화수분도 아니고.


저녁때쯤 온수통에 가서 뚜껑을 열어보니 바닥이 보일듯 합니다, 물을 보충해야 겠는데,,,,


마친 앞에 남여고등학색쯤 2명이 컵라면의 물을 넣으려고 기다리고 잇었습니다.


저는 두애들에게 물보충을 시킬(부탁)할 요량으로 이렇게 이야기 한것 같습니다.


'온수기 물이 부족하니까 너희들이 좀 이 물통의 물을 조금 채우면 안될까?'


여자 학생이 이렇게 말하더군요


'제가 왜 해야 하지요?'


저는 뒤통수가 아니라 앞통수를 맞았습니다. 이런 대답을 들을 준비가 안되어 있었으니까요.


저는 속마음과는 다른게 겉으로는 이야기를 한것 같습니다.


'여기있는 다른 사람을 위해 도와 줄수 없느냐?'  남학생은 이야기를 하지 않았구요.


제 속마을은 아마 이랬습니다. 


"아니 이 예들이 내가 너희들에게 큰 도움을 준것이데 그것도 못하냐". 등등.


하지만 이런 제 속마음은 잠시 5초간 이어졌을뿐 저는 애들에게 온수물을 부탁하는 당위성을 


어떻게 이야기 할까 머리속은 온통 하애졌습니다. 


저는 그날 '여기있는 다른 사람을 위해 도와 줄수 없느냐?'는 말밖에 못하면서 어떻게 이애들에게


봉사와 선순환을 설명할수 없었던 것에 마음이 쓰렸습니다. 제가 준비를 못한 것이지요^^


그 여학생을 위해서 제가 미리 준비를 했더라면, 여학생은 이해를 했을 텐데요.


확실히 남자애들보다 여자애들이 더 똑똑합니다^^ 


-


12. 아니나 다를까 쌍안 에피소드 3가지 ; a.제가 전시한 쌍안경 , b.저의 대공 쌍안경, c.쌍안장치로 태양 홍염 관측시도


a. 제가 전시한 쌍안경등.


   제가 이번에 전시한 쌍안경은 배율조절(줌), 배율바교(7x,10x),구경(35, 50), 단안/쌍안, 프리즘방식(루푸/포로),

   

   갈리레이타입의 오페라그라스 였는데 애들손에 방치를 염두에 둔것이긴 헸지만 역시 쌍안경 1개가 이상합니다 


   @@ 이렇게 보여야 하는데 -@ 이렇게 보입니다. 왼쪽에서 덜거럭 거리는 소리도 들리니 부속이 돌아다니는 겁니다.


   뭐 그럭 각오를 한거지만 중고로 이베이 중고를 산거기에 마음이 그리 쓰라리지는 않습니다.


   열어보니(안열릴까봐 걱정됐지만) 신기하게도 제습제가 들어있습니다^^


   어디에 붇어있었는지 모르고, 또 오래되었으니 약발도 떨어졌을테니 빼놔야 겠지요^^


   이젠 왼손이 조금 가벼워 지겠네요.

re_DSCF1402.JPG

re_DSCF1403.JPG

re_DSCF1404.JPG

re_DSCF1405.JPG



b. 저의 대공 쌍안경


   주인이 곁에서 있지 않은 제 5인치 쌍안경은 방전된 배터리(마당을 누빈 금성 핸드마이크 전원으로 사용해서 방전)


   때문에 밤새 이슬을 먹었습니다. 주경과 접안부에 붙어있는 자동 이슬제거장치는 이제 폼이된것 같아요.


   다른분이 주체하는 스타피티때면 요 옆에 터잡고 가지고간 인두며 니크롬선이며 실리콘 실란트와 거즈 등으로

   

   열선도 만들어 주고 싶은데,,, 지금까지 딱 한번 청도 운문사앞 천문캠프때  써보았네요^^


   오후 늦게 쌍안경을 설치하고 얼라인들 하던중에 맹상씨가 선이 걸린다고 하더군요.  아불싸 선이 당겨서 모터선


   6개중에 4개가 납땜된 곳에 분리가 됬습니다.  아 아 바쁜데... 잠시 틈내서 가지고 간 인두로 살렸습니다^^


 c. 쌍안장치로 태양 홍염 관측시도


    아침에는 안개가 일찍 걷혔습니다.  토요일 낮에 오셔서 태양을 보여주시더니, 아침에도 화려한 구경발과 

 

    에이치 알파의 위력으로 태양 표면에서 춤을 추는 홍염을 김종호님이 보여주셨습니다. 바로 옆에 있는


    nada 회원분도 같은 곳을 향하고 있었구요. 공준호님도 연실 멍글 벙글 입가의 미소가 멈추질 않았습니다.


    종호님의 뽐부로 태양의 전성기가 온것같아 기뻤고, 태양의 특이한 현상을 쉽게 보게되서 좋았습니다. 


     (23일 11시50분 쌍안장치 내용 추가 )

     

     쌍안장치 이야기를 빼먹었네요. 목록에는 쌍안장치가 있었죠. 최근 유행(특히 나다 붐)의 태양 관측은 


     단안이 주류 였습니다.  종호님이 번들로 얻어서 가지고 계신 쌍안장치를 태양망원경에 끼워보시더군요.


     역시나 쌍안장치의 좌우 광경로가 다릅니다. ㅎㅎㅎ. 종호님 성격상 조금만 기다리면 멋진 쌍안으로

 

     눈이 호강할 때가 올겁니다.... 아침에 오규섭님이 게셨다면 미디 7인치 굴절에 쌍안장치로 달을 본 느낌을 


     전해주고 빌려도 갔을텐데....


-

22일 18시09분 


3.올해의 천문인 만년 후보 ; 최승룡선배님


  오랜 시간 천문활동을 해왔고(old kaaa 의 회원번호가 44번 이시라고요^^)

  천체사진도 오랜기간 꾸준히 찍으시고(스타파티 천체 영상전 1회~10회연속)

  자작 가대등 망원경을 만드는 일도 꾸준히 하시는 분이신데(작년인가 제작년에 만드신 하모닉기어 가대),

  막상 때가되면 결정적 한방이 치고 들어노는 바람에 늘 아쉬움을 갖습니다.

  그 한방이 없는 순탄한 한해라면 늘 1순위 입니다. ㅋㅋㅋ,


5.왕복달리기 몇차례 ; 행사 준비물 준비와 정리


  지난달 서천동 정관이 홍천 방내리 였습니다. 정관후 텐트,전선,테이블,앰프,기타 등등 한짐 차에

  넣고 여주 수련원으로 가서 운동장 한편의 천막에 넣었습니다. 지난주에 뭐가 부족한 듯 해서

  생각해 보니 홍천에 두고온 제 가대와 전기장판, 스티로폼 메트등등 또 한짐 가져다 놓았습니다.

  작년 회손되서 버린 천막대신 새로 사고, 핫퍅도 가성비를 따져서 또 사고 그 배송품 도 다받고,

  업체에서 보내준 쌍앙경도 택배로 받았습니다. 스타파티 전날 커피와 라면, 명찰, 설문지등과 제가

  보여줄 것들을 차에 넿고 또 토요일 아침에 여주를 가을바람을 맞을 자전거도 바퀴를 분리해서

  차에 꾸겨 넣고 여주로 향했습니다..

  

  일요일 놀이를 마친후엔 두차에 찰까라는 의문이 조금 들었습니다. 먹을것은 이미 이솦처럼 

  걱정은 없으나 부피가 큰 것들이 걱정이었습니다. 일단 홍천행 짐과 서울용 짐을 분리하고

  홍천행 짐을 가지고 홍천으로 갔습니다. 무를 뽑아낸 조용한 밭옆 콘테이너 앞에서 나른한 

  몸은 두시간쯤 잠을 재우더군요^^ 다시 여주로 돌아오니 6시쯤 되고 어두워 지기 시작합니다.

  서울용 짐을 헤드랜턴에 의지해서 또 차에 넣고 출발. 화요일에 젖은 천막지붕을 차가 안다니는 

  아스팔트에 널어서 바싹 말렸습니다^^


-

11월2일 5시10분 추가


15. 올해의 천문인 황인준님의 별빛방랑 오타.오기 발견.

   

    후기는 당일 발생된 일에 대한 끄적임인데, 보름이나 지난후에 찾아낸 거라서 후기라고 하기는 

    뭐하지만 그래도 당일 선물로 받은 것이니 그날의 연장선으로 적어봅니다.


    11월초에 황인준님이 전화를 주셔서 이번 스타파티때 별빛방랑 2권을 주신다고 하셨습니다.

    그동안 천문 서적을 내신 분들이 많았고, 도용-표절-번역-짜집기의 시비가 은근히 있었던 것은 

    우리 아마추어 천문의 능력이 그것이려니 하고 지나갔었지요.

    몇년전 조상호씨가 사진성도를 낸후에도 이렇다할 천문서적이 없던 차에 황인준님의 

    사진첩 발간은 의미있는 한국 아마추어 천문의 발전이었지요.


    스타파티 저녁에 2권이 아닌 3권을 주시더군요^^ 이미 한권은 제 이름과 저자의 사인으로 

    회손되어 있었습니다^^.  한권은 제차로, 나머지 2권은 경품으로 사용했습니다.


    간간히 NADA 에서 보아왔던 해외원정, 덕초현과 호빔천문대에서 찍었던 사진들을 

    한번에 모아보니 눈이 호강하고, 샘도 났습니다. ㅎㅎㅎ.  

    

    이 좋은 옥책에 흠이 있으면 안되는데 라는 심정으로 오타를 찾아보았습니다.

    발견하고 싶지 않았지만 몇군데가 있더군요, 결정적 실수도 있었구요. 

    2판에서 수정되어 있는 문구를 제돈내고 사고 싶습니다.


    110쪽 - (화성이) 충이 될때면 극관의 얼음 층들이 녹아서....   <제가 이해가 안됩니다>

    256쪽 - 안드로메다 은하에서는 매년 25~30개의 신성이 관측되며.. <새로운 것인지 주기적인 것인지>

    258쪽 - 삼각자리 <<삼각형자리>>

    265쪽 - 사냥개자리에 있는 4개의 은하 중 하나..  << 4개의 (밝은 또는 메시에) 은하>>    

    280쪽 - 앞쪽 사진 '오른쪽아래'의 M65와 '왼쪽 아래'의 M66, 그리고 '위'에 있는 'NGV'3628...

              < 앞쪽 사진이 90도 왼쪽으로 꺽인모습을 설명했습니다, NGV 오타>

    294쪽 - 사진의 '하단'의 은하는 맨밑부터... <<왼쪽 두 은하는 왼쪽부터>>

    295쪽 - <스테판 4중주.   표기된 NGC 4가지 모두 다르고, 적경/적위좌표도 다름>

       - 2017년 6월1일 추가

         (이ㅇㅎ 님이 엇그제 제게 알려준 내용 입니다. 

          156쪽 - 오류는 아님 - 열쇠고리성운 - 에타카리나에 오리지널이 있고 오리온의 NGC1999 도 KEYHOLE

          202쪽/212쪽 설명 문구 중복

          295쪽 - 스테판 4중주(Quintet) - 사중주(quartet)/오중주(quintet) - 오중주로 이름 붙였지만 은하는 4개.

   

   


  • 이상헌 2015.10.20 16:17

    스타파티의 묘미는 바로 다음날 아침에 시행되는 경품 나눠주기 행사이지요~~ ^^;
    대부분 협찬받은 물품들인데 협찬해 주시는 회사, 개인들에게는 항상 고마운 마음을 가지고 있습니다.
    공개된 장소에서 공정(?)하게 나눠주는게 여간 어려운게 아닐것 같은데... 매년 화기애애하게 진행이 되는 것 같습니다. ^^
    주로 싹수(?)가 보이는 어린 학생들에게 돌아가도록 얼렁뚱당 법칙도 만들고 직권을 남용하기도 하시지요. ㅎㅎ
    어른들에게도 기회가 주어지는데 어짜피 집에 있는 애들에게 전해지는 선물이기 때문에 은근히 욕심이 나기도 합니다.
    홀라당 외박하고는 빈손보다는 뭔가 들고 들어가는 것이 내년에 또 빠져나올 구실을 주기도 할 겁니다.

    학생들은 보통 퀴즈로, 전체 대상으로는 추첨으로 진행이 많이 되는데 저는 추첨운이 잼병이라 살짝 기대만 하다가 끝내기가 일쑤죠~~
    그런데 올해 갑자기 가위바위보 가 등장을 했습니다 @_@ 이것도 복불복이긴 하지만 가위바위보 는 약간 가능성이 있어 보였습니다 ㅋㅋ
    첫째판에는 학생들의 응원을 왕창 받으신 선생님을 물리쳤고, 둘째판은 최승룡님을 이겼습니다. 셋째판은 하원훈샘도 이겨 버렸네요. (죄송 ^~)
    이제 한 판만 더 이기면 웬일...ㅋㅋㅋ 역쉬나...ㅋㅋㅋ 재미있었습니당~~~ 필요하신 분들께 골고루 나눠졌을 겁니다. ^^

    1989년에 만든 회보를 우편으로 한 두번 전해받은 기억이 날똥말똥~~~ 제가 선배 자격이 있었는지 생각이 날똥말똥~~~ ㅎㅎㅎ

    써클활동 하면서 회보 만드느라 끙끙대던 건 생각이 납니다. 


    천막 고정고리가 부러졌을 때(윗 사진 ㄷㄷㄷ) 회장님이 짱돌을 찾으시길래 왜 그러시는지 이해를 못했더랬죠. 삶은 콜럼부스 맛나게 드셨나요?

  • 홍두희 2015.10.20 17:08

    아까 낮에 약 한시간 동안 맨붕에 빠졌었습니다......
    말이 씨가 되었는지 접수받은 추첨권을 분실한것 같습니다. 그것을 정리해야 어느 단체와 어느분이 얼마나 오셨는지 가름이 되는데 말입니다.
    십여년 동안 끈질기게 정리했는데 갑자기 힘이 빠집니다. 제가 아침에 추첨할때에 추첨권은 이제 쓰레기고, 앞에 달은 명찰로 추첨권을 쓴다고 했는데 아마 프라스틱통에 있던 수북히 싸인 접수 설문지가 진짜 쓰레기로 버린것 같습니다. 아 아 아 힘이 빠졌습니다.... 혹시나 일요일 홍천에 옴겨논 박스에 있다면 천만다행인데 아마 수련원 쓰레기와 함께 버렸겠지요.

    지현이가 있었으면 이런 실수를 막았을텐데.....
    혹시 추첨권 어디로 갔는지 아시는분 계세요. 프라스틱 박스에 넣어주셨다면 홍천에 가야지요,,,,,,

  • 이상헌 2015.10.20 17:13
    추첨에 사용한 명찰은 프라스틱통에 다시 담았놨는데 추첨권은 기억이 나질 않네요...ㅜㅜ 내년에는 제주도 왕복 비행기편을 보내줘야 겠습니다.
  • 홍두희 2015.10.20 17:23
    아침에 회수한 명찰을 세어보니 80개 이더군요. 130여분이 주무시고(숙소배정자료), 110여분이 식사를 하시고(식권), 100여분이 남으시고, 80분이 추첨에 참여하신겁니다 요 명찰로 집계를 해야겠습니다. 거창에서의 스타파티때는 바람이 불어 추첨권이 대부분 바람에 날아간 적도 있었습니다..
  • 오영열 2015.10.20 23:05

    추첨권.... 그거 프라스틱 박스에 넣으시는 걸 본것 같습니다. 홍천가는 프라스틱 박스요~


    그곳에 넣으신분은 누구도 아닌 회장님이십니당 ㅋㅋ

  • 홍두희 2015.10.20 23:35
    만만세. 추첨권 찾은것이 기쁜게 아니고 영렬이가 기억해줘서 기뻐 ㅎㅎㅎㅎㅎ. 일요일 낮에 그 박스들 홍천 내려놓고 다시 여주에 와서 남은짐 또 차에넣고 집으로 왔는데 또 또 홍천갈 생각하니 끔찍,,,,, 주중에 누구 홍천 안가세요^^(보름이 다가오는데 ㅎㅎㅎ) , 이번 결산은 2번에 나누어서 해야겠네. ㅋㅋㅋ.
  • 공준호 2015.10.21 09:28
    이번 스타파티엔 태양망원경용 ERF를 아침에 빌려 TEC-160에 올렸더니 그야말로 대성황. 늦게까지 장비에 붙어있다보니 철수할 때 도움을 못드려 미안합니다. 결국 제일 마지막에 오후 두시넘어 빠져나옴.
  • 홍두희 2015.10.22 18:15 Files첨부 (1)

    태양은 뜨겁다지요^^
    17일 오후는 김종호님이 서비스, 18일 오전은 공선생님이 서비스 하셨네요. 홍염과 흑점, 또 태양표면의 모습 뽐부 받을만 합니다^^

    re_DSC01595.JPG



  • 김신구 2015.10.21 14:29
    수고 많이 하셨습니다....
  • 김광욱 2015.10.21 17:05
    고생하셨습니다. 아침에 아버님 병원특진이 예정되어 았어 (담당의사 학회땜시 수요일 진찰중 일부를 일요일에..) 그렇지 않아도 일찍나와야 했는데 방안에 누워서 자려는데 탱크 2대 하고 장갑차 1대 소리가....한 10분 자다가 잠이 안와서 바로 나와 커피한잔하고 짐 정리하고 출발했는데 안개가 심해서 여주ic까지 계속 비상등 키고 갔었지요. 음산한 공포영화 분위기. ㅋ
  • 김덕우 2015.10.23 10:22
    회장님, 수고많으셨습니다
    친구에게 예약해준 콘도를 펑크내는 바람에
    부랴부랴 설악산 가서 마른 단풍보고 왔습니다
  • 조용현 2015.10.27 12:33
    수고들 많이 하셨습니다... 전 다음날 아침 6:30분에 나오느라 철수하는데 도움을 못드렸네요~~
  • 홍두희 2015.11.20 21:00
    지금 포털 기사보니 송유근 논문 시비가 있네요
    임금님 귀는 당나귀귀
  • 홍두희 2015.11.25 18:38
    오늘 포털 기사에는 논문 퇴짜 받은것이 나오네요 박석재씨가 지도교수라네요
  • 하원훈 2015.11.25 20:59
    11월 27일 정모에는 얘기거리가 풍성해 지겠습니다.
  • 오영열 2015.11.26 09:42
    제가 본 글에는... 논문 중에 인용된 외부 자료의 출처를 안써서 "퇴짜"가 아니라 "제출 취소"라 표현하더군요.... 무슨 소린지 원.....
    유근이가 10살때 대전 꿈돌이 동산에서 본 이후 7년이 지났군요.. 참 똘망하다 생각됬었는데... 이런일이...
    아이가 어린데.... 댓글들 보면, 이나라 인터넷 실명제는 꼭 필요하다 생각이 듭니다. 정말로 대면했을 때도 저런 소릴 할 수 있는지... 에라이~
  • 사과 와 기타 쓰레기들이 블랙홀에 빠졌네요.
    화이트홀로 나올지, 천처히 복사의 형태로 나올지, , , , 허허허허허
    저는 지우더라도 흔적을 남기는데....

    re_DSCF1529.JPG

    re_DSCF1530.JPG





자유게시판

서천동 회원들이 풀어가는 자유로운 이야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볼트 너트가 필요하죠? 2 file 홍두희 2014.10.02 20121
4384 인제로 이사했습니다 5 서범석 2015.11.22 364
4383 지난주말 원만한 성생활을 하고 싶었는데... 10 김장욱 2015.11.19 171
4382 27회 스타파티(별잔치,한국아마추어천문인의밤) 결산 5 홍두희a 2015.11.16 239
4381 잡설 홍두희 2015.11.16 84
4380 거리 측정에 대한 답변 2 file 하원훈 2015.11.15 584
4379 잡설 3 홍두희 2015.11.13 300
4378 잡설 3 홍두희 2015.11.10 129
4377 잡설. 2 홍두희 2015.11.05 154
4376 스케일스티커 1 file 이인현 2015.10.29 187
4375 처녀자리 성좌 행성 폭발 5 김덕우 2015.10.27 260
4374 때늦은 2015 스타파티 후기 3 file 조용현 2015.10.27 97
4373 늦은밤 2시쯤엔 꼭 이생각 합니다. 태양동기위성의 작동 원리 3 file 홍두희 2015.10.20 256
» 스타파티 후기, 현재 본문을 쓸 목록을 추리며 일부 작성중 (11월2일5시10분 , 6주제 미결). 17 file 홍두희 2015.10.19 886
4371 2015 올해의 천문인 - 황인준(천체사진일기책 별빛방랑 발행), 고 김한철(천문저변확대) file 홍두희 2015.10.19 182
4370 초대합니다 3 서범석 2015.10.16 103
4369 낼모래 제가 보여줄것. 1 file 홍두희 2015.10.15 319
4368 여주 스타파티 준비. 9 홍두희 2015.10.12 260
4367 날씨가... 3 최종운 2015.10.09 92
4366 장비 보관및 운반 장치로 큰 프라스틱 물통 활용. 1 file 홍두희 2015.10.02 283
4365 장기 노출 사진에 글씨 넣어보는 생각 1 홍두희 2015.10.01 448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229 Next
/ 229

Seoul Astronomy Club © Since 1989, All Rights Reserved

Design ver 3.1 / Google Chrome 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