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서울천문동호회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지속적인 추진력이 없이 태양을 벗어난것이 잠깐 동안 이상했었는데

포물선 궤도로 날라 갔으면 설명이 되네요.(혜성 처럼)

2차방정식은 수렴이 안되는데 어느 지점을 향하여 간다는 시중의 설명이 저를 잠깐 괴롭혔구요.   


엇그제 번개때 태양계를 벗어난 탐사선의 속도를 계산해 보겠다고 했지요.

방금 보이저1호를 보니까(나무위키) 시속   62,140km/h => 약 마하 51

보이저 2호  57,890km/h.


파이어니어 11호는 통신종료당시 2.5au/년 의 속도였답니다(위키피아)

계산하면 2.5 x 약 1억5천 km / (365.25 x 24 x 60 x 60초 ) = 11.883km/s = 약 마하 35 


태양계를 탈출하는 탈출속도(지구 지표면 탈출 속도)가 약 11km/sec 로 알고 있었는데

그럼 지구를 탈출할 능력이 되면 태양도 탈출하는 거가 되나????....

-

28일 1시15분 추가

지구(다른 행성등) 공전 궤도 정도에서 태양에게 잡히지 않고 탈출하는 속도가 위키피아에 정리되어 있네요...

42.1km/sec ( =151,560km/h = 약 마하 123) 는 되어야 되네요.

탐사선이 지구에서 시작하여 태양으로 부터 멀어지면서 태양이 뒤에서 잡는 힘을 뿌리친 결과로 멀리떨어진 곳에서의 속도가 마하 51/35 이었으니

지구로 부터 벗어날때에는 훨씬 빠른 속도 였겠네요. 


태양계 바깥으로 튀어나간 탐사선의 궤도를 생각해보니 쌍곡선은 어떨까를 생각해 보았습니다.

쌍곡선은 원추곡선과 반사광학계에 한정해서 생각했었고, 행성 궤도(역학)에서 타원과 포물선만 언급된것을 보아왔습니다.

어떤 지점으로 수렴한다는 표현은 포물선에서는 맞지 않은 이아기니까요.

쌍곡선은 수렴 지점(방향)이 있습니다.  

그렇다면 이미 통신이 끝어진 탐사선이 어는 별쪽으로 날아간다는 이야기가 맞다면 포문선 궤도가 아니고

직선 궤도던가 쌍곡선 궤도를 가질것이겠지요.

원추곡선에 원이 있지만 천체내에는 원(정확한) 궤도가 없듯이 직선 궤도는 실제적으로 없을 테니까요.


또 지구 근처와 명왕성근처의 태양계 탈축속도가 생각보다 많이 차이가 안나는 것으로 보아서 태양이 미치는 영역이

훨씬 넣을텐데 현재의 속도가 유지된다는 가정으로 저 먼 별까지의 시간을 계산한것 같네요.

제가 다시 계산해 보겠습니다.


위키백과에서 둘러보니  '파이어니어 변칙'이라는 새로운 증상이 나타나서 논의와 연구를 했다네요^^ 


20160628_011142.jpg




  • 오영열 2016.06.28 15:17
    이젠 넋이 나갔습니다 ㅎㅎㅎㅎ ( 회장님 죄송합니다... 제가 시력이 나빠서요 )
  • 한호진 2016.06.28 16:51
    참 잘했어요..ㅋ
  • 여러분 긴장 하십시요. 이제부터 제 고문 목록에 쌍곡선이 추가 됩니다.

    사실 쌍곡선이 어떤것인가는 알고만 있었지 그다지 사용(적용)한 물건들을 본적이 별로 없어서(특별한 반사 광학계에서 주경또는 부경으로..) 생각을 별로 안했습니다.
    원뿔곡선으로 부터 간단하게 정리되는 여러 도형(원/타원/포물선/쌍곡선 끝)의 마지막 버전입니다.
    두 점으로 부터 거리의 차가 같은 점의 집합으로 정리되는 식으로 부터 그려지는 그림이지요.

    이 본문 제목처럼 갑자기 생각나서 의문(태양계를 벗어 나려면 힘들텐데,,,)으로 부터 쌍곡선으로 생각이 번지게 되었습니다.(탐사선이 포물선으로 날아가는지 쌍곡선으로 날아 가는 지 아직 저는 모릅니다.)

    이뜸 되니 다음날부터 쌍곡선이 제 곁으로 가까이 왔습니다. 제가 그동안 제가 만나는 사람마다
    미국 스미소니언에서 본 망망대해를 떠다녔던 2차 새계대전의 항공기가 어떻게 자기위치를
    알았을까 하는 이야기를 하였습니다. 로란이라는 장치를 사용해서 기지국의 3점에서
    동시에 전파를 쏘고, 비행기는 3지점에서 오는 전파를 모두 수신해서 3곳의 수신 시간차를
    이용해서 자기 위치를 알아내는 방법입니다. 로란 LORAN 이라고 합니다.

    큰 지도(한국과 일본이 나온 A0 전지 크기)에 십여키로로 간격으로 여러겹의 곡선이 있는

    그림이 있었는데 이것은 사진을 못 찍었네요...

    어제 이 로란이 바로 쌍곡선 이것을 알았습니다^^(정확히는 쌍곡선의 동일한 차등간격 지점)


    re_DSCF2359.JPG


    re_DSCF2360.JPG


    re_DSCF2361.JPG


    re_DSCF2362.JPG

    -

    wikiwand.com 의 Loran 항목에서 아래 두그림 캡춰 했습니다.

    로란 신호를 펄스형태로 보냈었군요. 이 그림을 보니 300미터(1usec) 분해능은 안되겠네요 1.6km 정도라고 나오네요

    (10km 만 돼도 하늘에서 보기에는 충분 하겠지요)

    사용 주파수가 1.75MHz(1usec 동안에 1.75번 전기(전파)가 왕복하는 것이 1.75MHz 입니다. ) 부근 여러개 라니

    아래 그림처럼 진폭요동이 느슨하지 않고 촘촘할것이고요(아래그림을 원래대로 그리려면

    위아래 왕복하는 그림을 17.5배 촘촘하게 그려야 됩니다만, 400 usec 까지 진폭(세기)가 변화되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서 지요.) 

    20160630_174833.jpg


    20160630_174658.jpg

    -

    18시42분 추가

    제 아마추어 무전기(FT-747)로 로란 신호가 잡히나 실험을 해봤습니다.

    안테나가 중파용이 없으니(당연합니다. 아마추어 무선은 중파대역이 없습니다....수신만 되고, 발신기능은 제조사에서 막아 놓았습니다. 각 대역별로 안테나가 있어야 수신/송신이 됩니다. 중파대역의 안테나가 있을 필요가 없는겁니다) 그냥 와어어로 연결해보니

    신호가 없습니다......

    확인 사살하기 위해서 주파수 분배표를 봐도 나와는 있는데(국내 로란용 1850/1950KHz),,, 안들립니다.

    꿩 대신 닭이라고 5000KHz 시보만 들었습니다. ( 뜨 뜨 .. 뜨- 삐 ..),,  ㅎㅎㅎ

    이 시각이 아닌데 수십에서 수백 마이크로초는 틀릴텐데...  하긴 인터넷 연동 시각도 그정도는 틀리고요^^ 

     re_DSCF2647.JPG


    re_DSCF2648.JPG


    re_DSCF2649.JPG


    re_DSCF2651.JPG


    re_DSCF2653.JPG




  • 홍두희 2016.07.05 15:08

    장마 시작... 포물선이 보였습니다. 또 어제는 타원도 생각하였습니다.

    1. 포물선이 보임.
    어제 밤 장마비에 우산을 쓰고 걸어가다가 길가 상점의 큰 햇빛가리개 천막에 떨어진 빗물이
    한쪽 낮은 곳으로 몰려가서 떨어지는 모습을 보았습니다.
    영락없는 포물선 입니다.....
    *실시간 강우량을 알수가 있겠습니다...."
    바닥에 눈금을 그려놓고 실측과 비교해서 적어놓으면 되느거지요.

    2.타원.
    그냥 문득... 타원이 두개의 원의 조합으로 표현되진 않을까 생각이 들었습니다.


자유게시판

서천동 회원들이 풀어가는 자유로운 이야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볼트 너트가 필요하죠? 2 file 홍두희 2014.10.02 22080
4444 그린레이져를 안전하게 쓰려고 2번째 방법 생각중 - 실험중->실험끝 성공 출구쪽 빛다발 직경 18mm, 전체길이 10cm 늘어남->길이 줄이려고 실헝중->끝 완료 전체길이 5cm연장, 추가 그리고 별도로 총길이 70mm 안전한 레이저 완성 file 홍두희 2016.09.07 637
4443 올해 스타파티는 언제하시나요? 9 안용주 2016.08.29 279
4442 8월27일 정모는 ,, 7 홍두희 2016.08.25 186
4441 피어용 원형트레이 2 file 이인현 2016.08.24 149
4440 오랜만에... 한병학 2016.08.24 65
4439 별똥별... 2 file 김용대 2016.08.13 90
4438 정말 오랜만에 유성우 관측하러 갑니다. 공대연 2016.08.12 90
4437 나눠드립니다~ 5 file 이인현 2016.08.07 102
4436 내일(8/4) 방내리 갑니다. 8 최종운 2016.08.03 134
4435 감사인사 드립니다. 11 김광욱 2016.08.01 169
4434 반사경에는 람다로 가공정말도를 표기하는데 굴절은 왜 표기가 없지요? 1 홍두희 2016.07.22 155
4433 보시구 報時球 - 시각을 알리는 높은 곳에서 떨어지는 공 홍두희 2016.07.20 138
4432 부고 - 김광욱 회원 부친상 ( 발인 : 7월 19일 07시 ), 일산 명지병원장례식장 7호실 3 오영열 2016.07.18 585
4431 각도(angle) 2 file 홍두희 2016.07.14 251
4430 또 다른 생각 거리. 140억년 멀리 떨어진 별이 보일까? 1 홍두희 2016.07.12 179
4429 또 +++++아직 타원 안 끝났습니다, 원추곡선- 원뿔곡선에서의 특정한 타원의 경우 중심선과 타원이 만나는 곳이 촛점이 아닐까? ㅡㅡ>진짜끝 촛점아님^^ 4 file 홍두희 2016.07.10 781
4428 7월 날씨로는 좋은 것 아닌가요? 오늘(9일) 정관합시다. 1 오광환 2016.07.09 180
4427 7월3일 14시 개통된 강남순환고속도로(양재(선암ic)-금천(소하)ic) 금천출구부근 상습정체 예상... 1 file 홍두희 2016.07.03 573
» 의문... ?? 어떻게 태양계 탐사선(파이오니아나 보이저1,2)이 태양에서 벗어날수 있지? 4 file 홍두희 2016.06.27 408
4425 또 라이고... 0.338그램으로 만들어 볼까?? 홍두희 2016.06.17 192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230 Next
/ 230

Seoul Astronomy Club © Since 1989, All Rights Reserved

Design ver 3.1 / Google Chrome 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