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서울천문동호회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일년 중 시월은 별보는 취미를 가진 이들에게는 황금같은 달입니다. 일단 가을하늘 답게 맑은 날씨가 많습니다. 긴긴 여름철 종잡을 수 없는 날씨에 간신히 날씨가 좋은 것 같아서 관측을 나가면 짧은 여름 밤이 야속하기만 합니다. 모기가 성가시게 하는 것은 그냥 애교 수준이지요. 사실 별보기 좋기로 따진다면 한겨울이 가장 좋다고는 하지만 곳곳에 얼어 있을 지도 모르는 길과 혹한의 추위는 준비를 더 철저히 해야하는 부담도 있습니다. 아 서론이 길었네요. 그만큼 시월의 정관이 기똥차게 좋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어서 입니다. ^^;


날씨가 금요일에도 좋아서 달리실 분들은 금요일에도 달렸셨겠지만 이번에 박창목교수님만 달리셨더군요. 좋은 하늘 만나셨겠지요. 그런데 다음날 사진 한장이 반전이네요. 안개~~~!!

일기예보 찾아보니 94% 를 상회하는 습도였네요. 안개, 이슬등이 불안감을 주었습니다. 뭐 그래도 12시까지는 괜찮아 보이니 초반에 달리고 안개 내리면 언제나 그랬듯시 한잔! ^^;


간만에 집에서 일찍 나와서 해 떨어지기 전에 도착했습니다. 강문기교수님, 오광환선생님이 먼저 와 계시네요. 강교수님 오래간만입니당~~ 정모에도 가끔 나오시면 좋을텐데. ㅎㅎ

지난밤 박교수님이 말씀하시던 강쥐 두마리가 관측소 밑을 집삼아 거주를 하고 있네요. 둘이 장난치는게 귀엽기는 하지만 별로 반갑지는 않네요. 주변을 어지럽힐까 고장낼까도 그렇지만

강쥐를 이유로 컨테이너로 다른 사람들이 접근할까도 걱정이 되긴합니다. 예상대로 관측 밤새 주변을 어지럽혀서 신경이 쓰이네요. 장비도 건드릴까 신경이 쓰입니다.

회장님 도착하십니다. 오늘 참석할 사람이 적을 것 같아서 오래간만에 한우로 배채우게 해 주시겠다고 한우 등심을 이만~~~큼 사오셨습니다. ^^ 배터지는 줄 알았습니다.. 

안정철님이 도착합니다. 언제나 처럼 밝습니다. ^^ 고마워요~~. 하원훈선생님께서 마지막으로 등장하십니다. 보통은 일찍 오시는데 오늘은 조금 늦으셨네요. ㅎㅎ


관측지 앞 옆 풍경입니다.


20171024a.JPG




20171024b.JPG


다들 오래간만에 만끽하는 별빛 은하수 샤워를 받으며 관측에 열중하십니다. 강교수님, 큰 CCD 와 FSQ106ED 의 절대 궁합 조합은 한치의 오차없이 동작을 합니다.

오선생님의 하모닉 드라이버의 앙증맞음은 눈길이 절로 갑니다. fs60 와의 콤팩트한 구성은 최고의 기동성을 발휘합니다. 정철님과 하선생님은 쌍둥이같은 입실론160 EM200 조합입니다.

수많은 명작을 촬영한 조합이지요. 정철님은 오래간만에 작업인지 노트북 설정에 애를 먹는 모습입니다. 노트북 싹 개비하고 동작을 시킵니다. 오선생님은 가이드때문에 고민하시더니

무게추를 달아야겠다고 하시네요. 문제점을 파악하신 것 같아 다행입니다. 강교수님은 일찌감치 촬영완료하시고 취침하십니다. 고수의 여유가 참 부럽지요. ^^ 


20171024c.JPG


회장님은 오늘도 전기장판에 누워서 하늘산책하십니다. 오늘 오리온자리유성우 극대기 날이라서 그런지 유성이 제법 떨어지는 것이 보입니다. 저도 이것 저것 시도를 해 보는데 마뜩찮습니다.

카메라배터리 두개 앵꼬, 릴리즈배터리 앵꼬, 소형 12V 배터리 앵꼬. 준비는 해 왔지만 귀찮네요. ㅎㅎ 타임랩스용 사진을 몇장 찍었는데 이래저래 마음에 들지 않습니다. 전기줄이 왜이리 많은지.  

그냥 200mm 1.8 렌즈와 A7S 로 이리저리 닥치는대로 훓습니다. 회장님이 만들어주신 한우, 닭갈비, 카레라이스 먹은지 얼마되지도 않는데 정철님이 끓인 라면도 폭풍 흡입합니다.

먹으면 졸립니다.... 다음부턴 진짜 자제해야 겠습니다. 하늘이 이렇게 좋은데. 그동안 구름 몰고 온다는 오명도 벗었는데. 예상과 다르게 안개도 없는데.... 하늘이 이렇게 좋은데... 졸립니다.....ㅡㅡ;

회장님 옆에 나란히 눕습니다. 등짝이 따뜻하고 폭풍흡입한 라면이 불어옵니다. 오리온이 하늘 중천에 떠서 나를 내려다 봅니다. 자꾸 눈이 감기는 나를 보고 웃고 있습니다.....ㅋㅋ

꿈인지 생시인지 분간이 되질 않습니다. 눈을 감았다 뜨면 오리온 시리우스 등등 온갖 밝은 별들이 천정에 가득합니다. 너무 행복합니다. ^^

안에 들어가서 자라는 회장님 말에 흐르는 침을 닦습니다. 콘테이너로 들어가면서 힐끔 본 하늘은 여전히 찬란하게 별빛을 내리쬐고 있습니다. 꿈이 아니었나 봅니다.


아침에 인사도 드리지 못하고 돌아와서 죄송합니다. 뭐 그렇지요. 다음주 또 스타파티에 기어나와야 하니 오늘도 일찍 기어들어가야지요.... ㅠㅠ


  • 홍두희 2017.10.24 03:34
    글도 내공이 싸여야 되네,,,,,
    소니로 4초 노출로 보여준 ngc891(약10등급)이 천정에 있어서 7x50 쌍안경으로 찾아보니 우라노메트리아성도(9.5등성 까지 나옴)의 모든별이 쌍안경에 보여 기분 좋았음.
    891은 7x50으론 안보임 ㅎㅎ
  • 이상헌 2017.10.24 10:57
    라이브로 보는 891. 모래사장에서 바늘찾기. 언뜻언뜻 바늘이 보이는게 짜릿합니다.
  • 박창목 2017.10.24 09:21

    멋진 밤하늘 풍경 사진과 글읽는 재미까지 주시니 참 좋네요. ^^

  • 이상헌 2017.10.24 10:55
    토요일도 오시지. ㅎㅎ 다음에는 멋진 천체사진으로 즐거움을 드리고 싶습니다.~~ ^^
  • 강문기 2017.10.24 09:54
    그날밤을 정감있고 생생하게 기술해놓은 글... 참 좋네요.
    무법강아지두마리 대책을 세워야할것 같은데.. 쓰레기통 뒤집어 헤쳐놓고 케이블들 물어뜯고
  • 이상헌 2017.10.24 10:58
    강쥐두마리~~ 이번 겨울 날 수 있을런지 모르겠네요.
  • 이인현 2017.10.24 10:20
    역시 서천동 문예부장^^
  • 이상헌 2017.10.24 11:00
    ㅠㅠ 전 언제쯤 제대로 된 작품을 만들 수 있을까요?
  • 조용현 2017.10.24 11:10
    아마추어천문학회 일정이 겹쳐서 참석하지 못했는데 안타깝네요...
    한우와 서천동민분들 그리고 맑은 하늘을 놓쳐서 더욱 그렇고.. 상헌님의 후기가 더욱 가습을 후빕니다..
  • 이상헌 2017.10.24 11:27
    안 나온 회원님들 가슴이 문드러 지도록 좀 더 후벼파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김신구 2017.11.02 14:57
    가슴이 문드러지고 있습니다. ㅠㅠㅠ
  • 이상헌 2017.11.06 00:17
    ㅠㅠ 부산에서도 문드러지고 계시군요.

서천동 Life

서천동 회원님들의 살아가는 이야기를 담아봅니다.

공지 서천동 Life 갤러리 이용 규칙 입니다. 김광욱 2010.05.17
  1. 이인현교수님 전시회 1 file

  2. 천체사진으로 배우는 천체사진촬영법 10 file

  3. 2019 단양 스타파티 다음날 정리 영상 3 file

  4. 31회 스타파티 단체사진 1 file

  5. 재탄생한 버스킹용 앰프__심폐소생술가 홍회장님표 2 file

  6. 홍천 봄하늘밤 4 file

  7. 데스빠시도~~ 11 file

  8. [감탄/감사] 회장님께서 개조한 버스킹 앰프~~ 15 file

  9. (9월꺼 이제야 올림) 벗고개에서 예상치 못한 반가움 2 file

  10. 2017 Star Party 0

  11. 2017년 Star Party 풍경... 10 file

  12. 2017년 10월 21일 정관 12 file

Board Pagination Prev 1 2 ... 54 Next
/ 54

Seoul Astronomy Club © Since 1989, All Rights Reserved

Design ver 3.1 / Google Chrome 에 최적화 되어 있습니다.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